中 대사관 “손흥민, 아시아의 자랑”…축하글 두 번이나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축구선수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것에 대해 주한 중국대사관이 공식 SNS에 두 차례나 축하 글을 올렸다.

23일 주한 중국대사관 공식 페이스북에는 “손흥민 선수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골든슈를 수상한 것을 축하한다. 이는 아시아인의 자랑”이라며 “다음 시즌에서 만나요! 손흥민 선수가 더 좋은 기록을 내길 기대합니다”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대사관은 이어 또 다른 글에서 “중국의 축구 팬들도 손흥민 선수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골든슈 수상에 기뻐하고 있다”며 중국 누리꾼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주한중국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대사관이 공개한 중국 누리꾼들의 반응은 “아시아인들도 축구 잘할 수 있다” “이게 바로 축신(축구의 신)” “손흥민은 동아시아 최고의 간판 선수” “페널티킥 없는 순도 높은 득점을 했다” 등이었다.

중국신문망 등 중국 매체들도 “손흥민이 역사를 새롭게 썼다” “손흥민이 왼발로 12골, 오른발 11골을 기록했고, EPL 역사상 한 시즌에 페널티킥 득점 없이 득점왕에 오른 10번째 선수가 됐다”며 관련 소식을 비중 있게 다뤘다.

주한중국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손흥민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3대 0으로 앞선 상황에서 후반 25분과 30분에 추가 골을 연이어 터뜨려 5대 0을 만들었다.

이날 경기에서 넣은 2골로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울버햄프턴전에 교체 출전해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은 세계에서 가장 경쟁적이고 수준이 높은 프로축구 리그로, 아시아인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