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 과감한 기회 부여하겠다”

임기 만료 앞둔 국회의장단 집무실로 초청, 환담 나눠
최다선 박병석 의장 “바이든 기준으로 보면 나는 주니어”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임기 만료를 앞둔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21대 전반기 국회의장단을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임기 만료를 앞둔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을 용산 집무실로 초청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집무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정진석·김상희 국회부의장, 이춘석 국회 사무총장을 접견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식이 국회에서 열린 것 등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국회의장단을 초청했다.

윤 대통령과 의장단은 지난 20∼22일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나눴던 대화를 화제에 올렸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를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당시 찍은 기념사진을 선물받은 뒤 액자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박 의장은 “제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상원의원을 얼마나 했는가’라고 물었더니 (옆에 있던) 윤 대통령께서 ‘상원의원을 36년 하고 부통령 8년 했다’고 말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나한테 얼마나 했냐고 하길래 22년이라고 했더니 웃더라”고 말했다.

국회 최다선인 6선의 박 의장은 “한국에서는 (국회의원을) 제일 오래 했는데,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국 기준으로 보면 (저는) 아직 주니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 방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얘기를 했는데, 제가 ‘중학교 다닐 때 제럴드 포드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 와서 우리가 김포공항 도로변에 나가서 환영한 기억이 난다’고 했더니 (바이든 대통령이) ‘내가 포드 때부터 상원의원이었다’고 (말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윤 대통령은 “(제가) 국민학교 6학년 때 이미 상원의원이 된 것”이라며 “29살에 당선이 됐는데 미국은 법상 30세가 돼야 상원의원이 될 수 있다고 해서 조금 기다렸다가 활동을 했다더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박 의장 등과 함께 찍은 사진 액자를 선물했다. 윤 대통령은 박 의장 요청에 액자에 사인을 해서 전달했다.

박 의장은 “여야 협치를 존중해 주시면 좋겠다”며 “제일 중요한 건 국민통합, 격차해소, 신성장동력”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치를 하면서 아무리 좋은 정책도 국민과 함께가 아니면 의미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윤 대통령이 꼭 성공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건 젠더 갈등”이라며 “대선 국면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고 불필요한 갈등이 있었는데, 선거 때와 대선 이후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최근 공직 후보자들을 검토하는데 그 중 여성이 있었다. 그 후보자의 평가가 다른 후보자들보다 약간 뒤졌는데, 한 참모가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돼 그럴 것’이라고 하더라”며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시야가 좁아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제 더 크게 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과 국회의장단은 이후 국방부 컨벤션센터에서 만찬을 가졌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