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국민의힘은 오만한 ‘20년 집권론’ 아닌 4년 무한책임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들께 드리는 말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4일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한다”며 “제발 윤석열정부가 거대 야당의 무리한 발목 잡기를 뚫고 원없이 일할 수 있게 도와 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들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했다.

이 대표는 “저는 더불어민주당의 오만한 ‘20년 집권론’에 대비해 ‘4년 무한책임론’을 언급하고 싶다”며 “저희를 신뢰하고 지방정부를 맡겨주신다면 다른 생각하지 않고 윤석열정부의 지역 공약을 성실하게 실천해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의 기자회견은 이날 오전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기자회견에 대한 맞불 성격이 짙다. 또 최근 선거 판세가 국민의힘에 유리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느슨해진 분위기를 다잡기 위한 의도도 있다.

이 대표는 “최근 우리 당의 지지율이 높게 나오고 지역별로 승세를 보이는 여론조사가 많다”며 “그러나 숫자는 숫자일 뿐이고, 투표율이 낮다면 지방 행정을 4년간 독점했던 민주당의 조직력이 힘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제가 꺼내고 싶은 화두는 시대교체다. 지난 대선을 거치며 우리 당은 한 박자 빠르게 새로운 정당으로 탈바꿈했다”면서 “우리 당은 이제 어떤 신격화된 대통령을 모시거나 추종하지 않는다. 전통적 보수층의 신격화된 인물들과 어젠다들을 탈피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민의힘은 오로지 국민 통합의 행보에 나서고 있다”며 “우리 당은 호남 포기 정책을 포기한 당”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를 겨냥해 “대권주자를 지냈다고 우쭐대는 후보의 권위의식에 가득 찬 망동과 계양 주민들을 무시하는 행위는 이미 국민들에게 규탄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후보는 본인이 거물이라는 양 체급론을 이야기하지만, 거물은 명분에 맞게 행동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자신있게 분당에서 날아온 거물 호소인을 날려버리시고, 계양에서 지역 주민들을 진료하며 함께해온 낭만닥터 윤사부(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거물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우리는 지난 4년간 지방선거 참패 이후 뼈저린 반성과 혁신을 지속해 왔다”며 “이제 실력으로 당당하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