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정치시작 얼마 안돼 시야 좁았다” 젠더인식 지적에 반응

尹 대통령-국회의장단 면담서
첫 여성 국회 부의장인 김상희 부의장 “젠더 갈등 유감” 지적
尹 “공직 인사 과감한 기회 부여 노력하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상희 국회부의장, 박병석 국회의장, 윤 대통령, 정진석 국회부의장.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자신의 ‘젠더 인식’에 대한 지적에 “제가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시야가 좁아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제 더 크게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임기 만료를 앞둔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과 서울 용산 집무실에서 가진 접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접견에서 헌정 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인 김상희 부의장은 윤 대통령에게 대선 과정에서 빚어진 ‘젠더 갈등’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김 부의장은 “(국회 시정연설 때) 강한 의회주의자로서의 소신을 얘기했다. 핵심은 국회와의 원활한 소통이다. 깊이 공감했다”면서도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것은 젠더 갈등”이라며 대선 과정을 언급했다. 그는 “대선 국면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고, 불필요한 갈등이 있었는데, 선거 때와 대선 이후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윤 대통령은 “최근 공직 후보자들을 검토하는데 그중 여성이 있었다. 그 후보자의 평가가 다른 후보자들보다 약간 뒤졌는데, 한 참모가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돼 그럴 것’이라고 하더라”며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제가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시야가 좁아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제 더 크게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윤석열 내각은 국무총리를 포함해 전체 19명의 국무위원 중 여성 3명(김현숙·이영·한화진)에 그친다. 이를 놓고 서울대, 남성, 50~60대 비율이 높다는 ‘서오남’이라는 조어까지 나왔다.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도 “지금 (한국의) 내각에 남자만 있다”며 관련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그동안 여성 할당이나 지역 안배 등은 하지 않겠다며 정부 내각 인사는 ‘능력주의’에 기반을 둔 것이라고 설명해 왔다.

한편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은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처리된 것을 언급하며 “새 정부의 첫 총리직인 만큼 신중하게 (표결을) 했다”며 “이제는 여권이 화답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대화하고 또 대화하면서 (여기까지) 왔다. 제 원칙은 억강부약이다. 강한 자를 억누르고 약한 자를 부추기는(돕는) 것”이라며 “여야 협치를 존중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꼭 성공하길 바란다. 평화를 지키면서 평화를 만드는 과정도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과) 한 건물에 있으니 언제나 부를 수 있고, 비서관들이 집무실로 막 들어오기도 한다”며 “대통령과 참모들이 가까이 있으니 내부적으로 소통이 참 편하다. 국민과 잘 소통하려면 내부 소통이 먼저 잘 돼야 한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과 의장단은 면담을 마친 뒤 비서관들이 모여있는 청사 6층을 함께 둘러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는 지하 1층을 지나가면서 “여기서 아침마다 기자들을 만난다. 조금이라도 늦게 오면 지각한다고 할까 봐 늦게 올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출근할 때마다 오늘은 기자들이 무슨 질문을 할까 생각한다”며 “어떤 날은 예상한 질문이 나오고, 어떤 날은 전혀 다른 질문이 나오기도 한다”고 했다.

이에 박 의장이 “예상 밖의 질문이 나오면 어떻게 하느냐”고 묻자 “그냥 지나간다”고 답해 참석자 일동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현 국회의장단의 임기는 오는 29일까지다. 다만 국민의힘 몫으로 뒤늦게 선출된 정진석 부의장의 경우 올해 12월 31일까지가 임기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