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기선·조희연·도성훈 “위기서 학교 지킨 건 정치인 아닌 교육자”


성기선 경기도교육감 후보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후보 등 수도권 교육감 후보들이 “위기에서 학교를 지킨 것은 정치인이 아닌 교육자였다”면서 교육자 경험 공유를 바탕으로 한 정책연대에 나섰다.

성 후보와 조 후보, 도 후보는 24일 국회에서 ‘수도권에서 공교육 대전환을 책임지겠다’는 정책연대 발표를 통해 “교육을 밑천으로 정치하는 정치인들이 교육감 후보로 나서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정책연대의 배경을 밝혔다.

성 후보 등 이들 후보들은 “이번 정책연대를 통해 수도권을 공교육 최후의 보루로 지켜 학생 한 명 한 명이 차별받지 않고 마음껏 미래로 달려갈 수 있는 교육, 깊은 공교육 불신을 넘어 존경받는 교사, 학부모들이 사교육보다 공교육을 믿고 의지할 수 있는 공교육으로 대전환을 꼭 이루겠다”고 강조하며 “하나의 생활권으로 통합돼 있는 수도권 교육의 시너지를 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영어 공교육의 대전환, 수학교육의 대전환, 공교육의 일대 일 맞춤형 학습 코칭 역량 획기적 향상,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교육과정과 수업혁신 방식 공동 개발, 비대면 원격기술 협력을 통한 실시간 국제공동수업·세계시민교육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성 후보는 “교육감 선거는 헌법이 보장하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교육의 자주성과 전문성, 지방교육의 특수성을 살리기 위해 도입한 선거다. 교육감은 교육을 잘 아는 사람이어야 한다”면서 “지방자치시대에 시대정신을 오롯이 담아 우리 아이들을 위한 교육을 실현하는 데 온 힘을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