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하철 왜이래…퇴근길 멈춘 3호선, 4호선도 일시 고장

서울교통공사 트위터 캡쳐.

24일 저녁 시간대 서울 지하철 3호선이 1시간 넘게 지연돼 퇴근길 혼란을 빚었다. 이어 4호선에서도 열차가 고장 나 20분 가까이 지연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서울교통공사와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분쯤 서울 지하철 3호선 매봉역 선로 근처 기관사용 신호 단자함에서 불꽃이 튀면서 열차 운행이 지연되기 시작했다.

공사는 오후 7시10분쯤 긴급점검을 위해 압구정역∼도곡역 구간 양방향 열차 운행을 아예 중단했다가 오후 7시27분쯤부터 재개했다.

다행히 사람이 다치거나 승객들이 역사에서 긴급대피하는 상황까지 비화되지는 않았으나 공사 관제센터 신고를 받고 소방차가 출동하면서 온라인상에 역사에 불이 났다는 소문이 퍼지는 등 혼란이 발생했다.

1시간20분가량 열차가 멈춰서면서 퇴근길 시민들은 열차에서 하차해 다른 교통편을 찾아야 하는 등 큰 불편을 겪었고, 트위터 등에는 이에 따른 불편을 호소하는 글이 잇따랐다.

서울시 교통정보과 트위터.

3호선 혼란이 정리되기 무섭게 4호선에서도 열차 지연이 발생했다. 서울 지하철 4호선 남태령역에서 당고개 방향 상행선으로 운행하던 열차가 이날 오후 9시13분쯤 고장이 나는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이 사고로 4호선 운행도 20여분간 지연됐다.

공사는 “오후 9시32분쯤 조치를 완료하면서 현재 열차는 정상 운행 중”이라고 전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