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 인류의 수치”…소녀상 철거 요청에 분노한 北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AP 뉴시스

북한이 최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에게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피로 얼룩진 과거를 덮어버리려 할수록 죄과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사는 24일 ‘과거 범죄를 덮어버리려 할수록 죄과는 더욱 커지는 법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같이 비난했다.

논평은 “일본군 성노예 상에는 지난 세기 일제가 감행한 성노예 범죄를 절대로 잊지 않으며 용납하지 않으려는 국제사회의 의지가 반영돼 있다”며 “그만큼 일본이 저지른 범죄는 역사에 전무후무한 특대형 반인륜 범죄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짐승도 낯을 붉힐 사실들 앞에서 응당 죄의식을 느끼고 무릎 꿇고 백배사죄할 대신 아직도 고개를 쳐들고 유감이니 하는 망발을 서슴없이 내뱉다 못해 성노예 상들을 철거하라고 뻔뻔스럽게 요구하는 일본을 두고 어떻게 성상 국가의 체모를 갖춘 나라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일본이야말로 인륜도 도덕도 체면도 모르는 너절한 나라”라며 “이런 추악한 나라가 세상에 존재해있다는 자체가 인류의 수치”라고 수위 높은 비난을 이어갔다.

논평은 “성노예 상들을 기어코 없애버리려 하는 것은 침략 범죄의 역사를 덮어버리고 과거 청산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그를 맞이하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뉴시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숄츠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숄츠 총리는 기시다 총리의 이례적인 직접 요청에도 ‘철거가 어렵다’는 반응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지난 11일 기사에서 이 일을 다루며 “숄츠 총리는 일본과의 관계는 물론 중요하지만 ‘평화의 소녀상’ 설치 문제는 미테구 관할로 독일 정부가 관여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위안부 역사를 ‘위조된 역사’라고 칭하며 “유럽 주요 국가인 독일에 ‘평화의 소녀상’이 남아 있게 된다면 ‘위조된 역사’가 국제 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주관으로 2020년 9월에 1년 기한으로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지역 비르켄가에 설치됐으며, 설치기간은 올해 9월 말까지로 1년 더 연장된 상태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