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어 미안”…韓 돌아오는 이근, 폭풍 업로드 [영상]

이근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 소속으로 참전했다 부상 치료를 위해 귀국하는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씨가 그간의 루머를 비웃듯 현지 사진과 영상을 다수 공개했다.

이씨는 25일 인스타그램에 우크라이나에서 찍은 사진과 동영상들을 연달아 게재했다. 이씨는 현지 전우들과 차량 이동 중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는 “그동안 내 욕 열심히 했냐? 살아 있어 미안하다”라고 적었다. 항간에 떠돈 ‘이근 사망설’ 등 루머와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캔에 든 식량 사진을 올리며 “그래. 폴란드 호텔 조식으로 생각해서 먹자”라고도 했다. 앞서 이씨가 폴란드 호텔에서 유튜브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는 루머가 돌았고, 당시 이씨 측은 “가짜뉴스”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근 인스타그램

그는 이어 현지에서 만난 강아지 영상과 임무를 마치고 동료들과 기지로 돌아가는 영상 등도 차례로 올렸다.

최근 부상 소식을 알린 이씨는 한국에서 치료를 받은 뒤 우크라이나 복귀를 희망하고 있다. 이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록실(rokseal)’ 매니저는 지난 22일 이 전 대위가 자기공명영상(MRI) 기계에 누워 검사를 받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근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록실 측은 “이근 대위님의 주치의는 부상이 심각하진 않지만 집중 치료와 몇 달간의 재활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이근 대위님은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이근 대위님은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도 “그(이근)는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키러 올 것”이라며 “우리는 켄이 빨리 회복해 돌아오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근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그러나 이씨가 치료를 마치고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현재 이씨는 정부의 허가 없이 무단으로 여행금지국가인 우크라이나를 방문하고 체류해 여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한 상태다. 서울경찰청이 이미 수사에 착수했다.

여행경보 4단계가 발령된 우크라이나에 정부 허가 없이 방문·체류해 여권법을 위반할 경우 1년 이하 징역형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