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팬덤정치 결별” 직후… 이재명 “개딸 고맙잖아”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대국민 사과에서 ‘팬덤정당’과 결별하겠다고 선언한 직후 총괄선대위원장인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개딸’(2030 여성 지지자)에 감사를 표시하는 글을 SNS에 올렸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SNS에 그림 하나를 공유하면서 “시민 여러분과 나눈 온기마저 느껴지는 따뜻한 그림, 우리 개딸님의 애정이 담~뿍 담겨서겠지요?”라며 “정말 고맙잔아(잖아)”라고 적었다. ‘이런 건 자랑하라고 배웠잼’ ‘이재명 계모임’ ‘잼파파 팬아트 절찬환영’ 등의 해시태그도 달렸다. 이 후보가 적은 ‘개딸’은 ‘개혁의 딸’의 줄임말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인스타그램 캡처

이 후보가 이 게시물을 SNS에 올린 건 박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로부터 1시간 정도 지난 시점이었다. 이 후보는 박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 직후 ‘어떻게 봤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못 봤다. 좀 이따가 보고 말씀드리겠다. 오늘 기자회견 정책 검토하느라 못 봤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후 이 후보는 1시간 정도 지난 뒤 선거캠프를 통해 “민주당의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다는 말씀으로 이해한다. 전적으로 공감한다. 그 밖의 확대 해석은 경계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 후보 글을 SNS에 공유하면서 “팬덤 정치와 결별하겠다는 박 위원장께 이 후보님이 화답하셨다”고 냉소했다.

그러면서 “팬덤정치에 대한 비판도 유체이탈 그 자체다. 팬덤을 활용하는 걸 넘어 장려까지 했던 민주당 아니었나”라며 “온갖 커뮤니티를 돌며 지지를 읍소하는 걸로도 모자라 자신을 지지하는 젊은 여성을 ‘개딸’로 통칭해 ‘세계사적 의미’로 치켜세운 게 이 후보라는 사실은 벌써 잊으셨나 보다”라고 지적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작 사과를 해야 할 사람들은 박 위원장 뒤에 숨었고, 국민 앞에 서서 민주당에 기회를 달라며 읍소하는 박 위원장의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이 민주당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박 위원장 때문이 아니다”며 “지난 대선에서 이미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과 본인들에게 닥칠지 모를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명분도 없는 출마를 나선 민주당의 기성 정치인 때문”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말 면목이 없다. 정말 많이 잘못했다.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 염치없다”며 “그렇지만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는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겠다. 대중에게 집중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우리 편의 큰 잘못은 감싸고 상대편의 작은 잘못은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문화를 바꾸겠다. 민주당을 팬덤정당이 아니라 대중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