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철새는 이재명” “사골? 부인 때문에 소 집착” 직격

국회의원 보궐선거 안철수 국민의힘 분당갑 후보(왼쪽 사진)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계양을 후보.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계양을 후보가 자신을 향해 ‘철새’라고 비난하는 것을 두고 “코미디 중 코미디”라며 날을 세웠다.

안 후보는 24일 MBC 뉴스데스크 인터뷰에서 “저는 철새가 아니다”라며 “(나는) 판교 밸리 처음 생겼을 때 그때 안랩 본사를 여기에 세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 노원에서 2선 국회의원을 지낸 안 후보가 이번 보궐선거에서 분당에 출마하자 상대후보인 김병관 민주당 후보는 ‘철새 정치’라고 비판한 바 있다.

안 후보는 “정말 코미디 중의 코미디가 뭐였는지 아냐”면서 “지난 21일 밤에는 (김병관 민주당 후보가) ‘철새 물러가라’고 해놓고 철새 정치인(이재명 후보)을 데리고 유세를 왔더라”라고 비꼬았다. 연고 없는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 후보를 직격한 것이다.

안 후보는 앞서 이 후보가 자신을 향해 “새 정치 갖다버리고 이제 헌 정치 한다.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도 정면 반박했다.

안 후보는 “(이 후보가) 사골 국물(안철수의 새 정치)을 계속 우려먹어서 이제 나올 게 없다는 식으로 자꾸 그렇게 말하길래 ‘왜 저분은 소에게 저렇게 집착을 할까’ 했는데 부인 건 때문에 그런가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 아내 김혜경씨 측이 법인카드로 소고기를 구매하는 등 사적 유용했다는 의혹을 겨냥한 발언이다.

한편, 이 후보는 같은 날 KBS 라디오에서 자신의 인천 출마를 비판한 안 후보를 향해 “노원구를 버리고 정당 지지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지역에 가신 분이 하실 말씀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철수를 수없이 많이 하셨는데, 다른 건 다 이해해도 새 정치에서 철수한 것은 국민의 입장에서 용서할 수 없다”며 “지금까지 새 정치 할 생각도 없으면서 새 정치 노래를 불렀다면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