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남도,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온라인 서명운동 돌입


충남도가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충남도는 최근 ‘100만 충청인 서명운동’ 공식 홈페이지를 개설했다고 25일 밝혔다.

도는 현재 지방은행 설립 여론 조성을 위해 680명 규모의 범도민추진단을 운영하고 있다. 추진단은 도내 266개 단체 및 15개 시·군과 함께 지난달부터 오프라인 서명운동을 실시 중이다.

서명운동은 11월30일까지 진행되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충청권은 1997년 IMF 외환 위기 이후 1998년 충청은행, 이듬해 충북은행이 잇따라 문을 닫으며 24년간 지방은행이 부재한 상태다.

이 여파로 충남은 지역 금융경제 낙후, 지역 자금 역외유출, 금융의 수도권 집중에 따른 금융 양극화 심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지방은행 설립 시 지역 자금을 효과적으로 조달하고 조성된 자금을 지역경제 발전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송무경 충남도 경제소상공과장은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에 공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온라인 창구를 통해 서명운동에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