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선영 “학생인권조례 폐지할 것…권리만 있고 의무없어”

박선영 서울시교육감 후보. 후보 측 제공

박선영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학생인권조례 페지를 공약했다. 학생인권조례 를 두고 “학생의 권리만 있고 의무가 없다”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적폐로 규정한 것이다.

박 후보는 25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초청 기자회견에서 “학생인권조례가 교사를 스승이 아닌 서비스직으로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학생) 스스로가 가질 권리에 대해 알려줌과 동시에 지켜야 할 의무를 다 하는 자세를 가르쳐주는 서울교육을 만들겠다”며 “학생인권조례에 스며들어있는 운동권 이념교육의 요소도 싹 제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날 자신의 10대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아이들이 태어나는 순간부터 헌법이 보장한 중등교육까지 모든 교육과정을 무상으로 하겠다”며 0세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을 실현하겠다고 공약했다.

방식은 특정 서비스를 활용할 때 정부가 비용을 대신 지불하는 ‘바우처 제도’를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학교 유형을 다양화하는 등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권을 강화한 뒤 바우처로 무상교육을 지원하겠다는 구상이다.

‘돌봄 기능 강화’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그는 돌봄교육공사를 설립해 수요자가 원하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방과후 돌봄교육도 법적 토대를 마련해 실천하겠다고 공언했다. 박 후보는 “방과후 교육과 돌봄 교육을 교육청에서 직접 책임지겠다. 학부모와 교사들의 부담과 두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코딩교육과 인공지능 교육을 실시하겠다고도 했다. 과학(Science)·기술(Technoligy)·공학(Engineering)·인문학과 예술(Art)·수학(Mathematics)을 융복합한 스팀교육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코딩교육은 정식 교과과정에 제대로 편입될 것”이라며 “임용시험 대기자들과 대학생, IT 관련 은퇴자 등을 최대한 활용해서 코딩교육을 획기적으로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