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유명 베이커리 ‘삼송빵집’ 프랜차이즈 진출

삼송빵집 매장 모습. 삼송BNC 제공

대구 유명 베이커리 브랜드인 삼송빵집이 프랜차이즈를 추진한다. 전국 20여개 직매장만 운영하던 삼송빵집은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짐에 따라 프랜차이즈를 모집하기로 했다.

삼송BNC는 6월부터 수성못에 위치한 본사에서 매주 프랜차이즈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대규모 프랜차이즈 설명회가 아닌 10명 미만의 소규모 그룹으로 설명회를 진행해 예비 점주들과 보다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삼송빵집 프랜차이즈 매장의 가장 큰 특징은 본사가 1년간 점주와 함께 매장을 운영하는 것이다. 1년간 본사에서 위탁운영 방식으로 매장을 운영하면서 삼송빵집의 운영 노하우를 전수해 줌에 따라 베이커리 매장을 처음 운영하는 점주도 매장을 운영이 가능하다.

삼송빵집은 이전부터 프랜차이즈 요청이 있었지만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제품의 품질 안정화를 위해 수년의 준비 기간을 가졌다. 삼송BNC는 앞서 지난해 말 수성못 인근 3000㎡ 규모의 부지에 토털베이커리 삼송1957을 개업했다.

삼송BNC 박성욱 대표는 25일 “삼송빵집 프랜차이즈 사업을 위해 수년간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