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음주트럭 인도 덮쳐 1명 숨지고 1명 중상

25일 낮 광주 계림동 초등학교 인근 도로


광주 도심에서 대낮에 만취 운전을 하던 1t 트럭이 인도를 덮쳐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25일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치사상)로 1t 화물차 기사 A(29)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광주 동구 계림동 한 초등학교 인근 편도 2차선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화물차를 몰다 인도로 돌진해 보행자 2명을 숨지거나 다치게 한 혐의다.

A씨 화물차에 치인 60대 남성은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고, 또 다른 보행자 1명도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치에 해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화물차는 보행자를 친 뒤 횡단보도 신호기 등을 잇달아 들이받고 멈춰 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음주사고를 낸 화물차 기사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