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北, 7차 핵실험 준비…핵기폭장치 작동시험 탐지”

“北 ICBM 外 SRBM 2발도 ‘핵투발 성능개량’ 의미”
“한미에 전략적 메시지…국내정치 개입 의도도”


대통령실은 25일 핵실험 기폭장치 시험을 여러 차례에 걸쳐 하고 있는 것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위한 마지막 준비 단계에 임박했다는 뜻이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북한의 지도자도 스스로 (7차 핵실험) 결정을 안 했을 수 있지만 기폭장치 시험은 몇 차례 걸쳐서 하고 있다”며 “실패하지 않고, 원하는 성능 실험을 위해 마지막 준비 단계에 임박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 김 차장은 “풍계리 핵실험장의 동향을 예의주시 중”이라며 “하루 이틀 중 핵실험일 일어날 가능성은 작지만 그 이후 시점에는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장소에서 기폭장치 시험을 하는 것이 드러났다”고 부연했다.

북한이 이날 오전 6시부터 6시 42분까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1발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차례로 시험 발사했다는 것이 안보실 분석이다. 이 중 첫 번째 발사한 것을 신형 ICBM인 ‘화성-17형’으로 판단, 두 번째 발사가 있기 전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NSC 소집을 결정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 주재 NSC는 오전 7시 35분에 시작됐다.

김 차장은 "NSC를 열기로 한 후 나온 두 발의 SRBM도 핵을 투발할 수 있는 성능을 개량하고자 하는 의미가 내포됐다고 봤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도발 의도에 대해 “임박한 대한민국의 국내 정치 일정에 개입하려는 의도가 아닌가 생각해봤다. 새 정부의 안보 태세를 시험해보고자 하는 정치적 의도도 포함돼 있을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라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국 영공에 진입하는 시점과 비슷하게 도발을 시작한 것도 한미에 함께 던지는 전략적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한미는 이날 북한의 도발에 함께 맞대응했다. 우리 군은 이날 오전 중 강원 강릉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현무2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했다. F15 전투기 30여 대를 출격시켜 ‘앨리펀드 워킹’을 하는 영상도 공개했다. 미군도 에이태킴스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했다.

김 차장은 또 ‘발사체가 미사일인지 방사포인지 탄도미사일인지 ICBM인지 정확히 기술할 것’, ‘군사 조치에 반드시 상응하는 후속 조치가 따를 것’, ‘이런 행동을 한미 군사 협조 태세를 통해 함께 실천하고 유엔을 포함한 국제 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상황을 관리할 것’이라는 북한의 군사 행동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3원칙을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