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계명문화대, 올해도 파란사다리 사업 선정

지난해 파란사다리사업 성과발표회 모습. 계명문화대 제공

계명문화대학교는 최근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주관하는 ‘2022년 파란사다리 사업’ 주관대학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2019년 전국 전문대학 최초로 파란사다리사업에 선정된 이후 4년 연속 선정이라는 성과를 냈다. 파란사다리 사업은 균등한 교육 기회 보장을 위해 사회·경제적 취약계층 대학생들에게 해외연수 경험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전국 대학생 1000여명에게 정부와 주관대학이 공동으로 경비를 지원해 해외 대학에서 4주 이상 연수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계명문화대는 올해 4년제 일반대학을 포함해 파란사다리사업 주관대학에 선정된 전국 대학 중 최다 인원인 128명을 해외로 파견할 예정이다. 올해 파란사다리사업을 통해서 다른 대학교 학생 14명을 포함해 총 9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기준은 기존의 해외 연수 프로그램과 달리 학점·어학 등 성적이 아닌 자기계발과 미래에 대한 열정과 잠재력을 중심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올해 선발된 90명의 학생들은 4주간 미국 LA에 위치한 로테스터 대학교(Rochester University, AOI College)와 호주의 제임스쿡 대학교(James Cook University), 말레이시아의 헬프 대학교(HELP University)에 30명씩 나뉘어 여름방학 기간에 파견될 예정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교육으로 대체한 38명의 학생들도 이번 여름방학 기간을 이용해 캐나다에 있는 벤쿠버 라셀 대학(Lasalle College)으로 2주간 파견갈 예정이다.

박승호 총장은 “인성과 실무역량이 융합된 글로벌 인재양성이라는 대학의 비전에 걸맞도록 국제화 역량을 강화 할 것”이라며 “특히 열정과 잠재력이 뛰어난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더 많은 기회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계명문화대는 지금까지 파란사다리사업으로 미국, 영국, 체코, 베트남에 129명의 학생들을 파견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