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어느 대표가 회견문 합의 거쳐 작성하나” 윤호중 겨냥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자신의 ‘대국민 사죄 기자회견’을 둘러싼 당내 비판에 “지엽적인 문제로 트집 잡을 것이 아니라 혁신의 비전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반박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호소문 발표가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과 비판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기자회견 전 윤호중 위원장께 같이 기자회견 하자고 했고, 선거 전략을 총괄하는 김민석 총괄본부장에게 취지와 내용을 전하고 상의를 드렸다”며 “더 어떤 절차를 거쳐야 했던 건지, 어느 당의 대표가 자신의 기자회견문을 당내 합의를 거쳐 작성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이 회견에서 강조한 ‘86(80년대 학번·60년대생)그룹 용퇴론’ 등을 두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윤호중 비대위원장 등의 비판에 정면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위원장은 박 위원장의 회견을 두고 지도부 차원에서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박 위원장은 또 “저는 국민의 목소리, 청년의 목소리로 민주당을 바꾸기 위해 비대위원장직을 받아들였다”며 “진정한 지도자는 소수 팬덤이 아니라, 침묵하는 다수 대중의 마음을 읽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국민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많은 국민이 민주당이 과연 희망이 있는 당인지 지켜보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는 어떤 난관에도 당 쇄신과 정치개혁을 위해 흔들림 없이 가겠다”며 “좀 시끄러울지라도 달라질 민주당을 위한 진통이라 생각하고 널리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