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현 “586 퇴장” 윤호중 “이게 지도부냐”… 위기의 ‘투톱’

윤호중,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6·1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내 갈등이 폭발했다.

포문은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열었다. 박 위원장은 25일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의 사명은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정착시키는 것이었고, 이제 그 역할은 거의 완수했다”며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자신의 ‘586 용퇴론’ 언급을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개인적 의견”이라고 일축하자 공개회의 발언으로 못을 박아버린 것이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날 회의에는 윤 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김민석 총괄선대본부장 등 대표적인 586 정치인들이 참석하고 있었다. 김 본부장은 즉각 “(민주당은 혁신 작업이) 지도부 일방 또는 개인의 독단적 지시에 의해 처리되는 수준의 정당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진 비공개 회의에선 고성이 회의실 밖으로 들릴 정도로 격한 발언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친문재인계 핵심인 전해철 의원은 박 위원장을 향해 “무슨 말을 해도 좋으나 공개 발언은 지도부와 상의하라”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이게 지도부냐”라고 외친 뒤 회의실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신경전은 회의 후에도 이어졌다. 윤 위원장은 취재진과 만나 “(박 위원장이) 향후 정치적 행보를 시사하는 기자회견을 하는데, 개인 행보에 대해 당이 협의를 해줘야 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자 박 위원장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라면 다양한 의견을 분명히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도부 협의도 중요하지만, 무엇이 맞는지 윤 위원장도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맞받았다.

신현영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 위원장의 발언은 당의 혁신을 위한 개인 의견”이라며 “당 의견과 개인 의견을 분리해 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변인이 당대표 발언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자중지란으로 패색이 짙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바짝 엎드려도 모자랄 판인데 지도부끼리 싸우면 선거는 어떻게 치르라는 것이냐”고 말했다.

최승욱 안규영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