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3년 만에 정치사범 1000여명…75%는 10~20대”

美시민단체 “홍콩 정치사범 1014명,
2019년 반정부 시위 3년 만에 급증”
“정치적 반대파 붙잡아두기 위한 구금도 늘어”

지난 11일 국가보안법상 외세와의 결탁 혐의로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조셉 젠 홍콩 추기경. 사진은 젠 추기경이 2012년 7월 11일 홍콩에서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시위하는 모습. AP연합뉴스

홍콩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일었던 2019년 이후 국가안보 위협이나 선동 등의 이유로 수감된 정치 사범이 10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절반은 25세 이하였고 미성년자도 100명이 넘었다.

25일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시민단체 홍콩민주주의위원회(HKDC)에 따르면 이 단체는 최근 보고서를 내 “현재 홍콩에는 1014명의 정치 사범이 있다”며 “2019년 6월 대규모 시위가 시작됐을 때 26명이었지만 3년도 안 돼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홍콩은 벨라루스, 미얀마, 쿠바 등 독재 정부가 저항 운동을 탄압한 다른 지역들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정치 사범이 증가하는 곳이 됐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홍콩의 정치 사범들은 주로 2020년 6월 말 시행된 국가보안법을 위반했거나 자신의 신념과 의견을 표현한 사람들이었다. 정치인과 인권 활동가 등 이름이 알려진 이들도 있지만 대다수는 정치적으로 별다른 이력이 없는 보통 시민들이었다. 보고서는 홍콩에서 최소 1만501명이 정치적 문제로 체포됐고 이중 2974명이 기소됐다고 설명했다. 종결된 재판의 유죄 선고율은 67%에 달했다.

특히 정치 사범의 절반은 25세 이하였고 미성년자도 15%나 됐다. 30세 이하가 75%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타깃이 젊은층에 편중됐다. 또 국가보안법 시행 이후 반정부 인사들을 붙잡아두기 위한 수단으로 구금이 늘면서 정치적으로 억류된 사람이 184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69명은 구금 기간이 1년 이상이었다.

홍콩은 반정부 시위를 강경 진압했던 존 리 전 정무부총리가 새 행정장관에 선출되면서 공안 정국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친중국 성향의 경찰 출신인 그는 지난 8일 행정장관 선거에 단독 출마해 당선된 후 “홍콩을 국내외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고 홍콩의 안전 보장을 최우선시하겠다”고 말했다. 리 신임 행정장관은 오는 7월 1일 취임한다.

HKDC는 미국 정부에 국가보안법 사건을 담당하는 홍콩 판사와 국가안전위원회 위원들에 대한 제재를 촉구했다. 또 유엔인권이사회에 홍콩의 인권 침해 사례를 조사해줄 것을 요청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