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5대그룹 총수에 “상생협력 길 여는 자리 되길”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대·중소기업 상생과 동반성장을 다짐하는 핸드프린팅에 배서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신동빈 롯데그룹회장,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정의선 현대차 그룹회장, 이정한 여성경제인협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 대통령,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주보원 삼흥열처리 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새정부는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을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통해 “정부 차원에서도 공정한 시장 환경을 조성해서 기업 간 상생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용산 시대를 연 이후 대통령실 청사 경내에서 경제 관련 행사를 진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새 정부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기반으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나갈 것”이라며 “민간이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경제성장을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는 26조3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언급하며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해 소상공인의 손실을 온전히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중소기업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연구개발비에 대한 공제 혜택을 늘려 중소기업이 미래 신성장 산업에 진출하도록 돕겠다”며 “단순 지원이 아니라 중소기업의 근본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 성장에 집중하는 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기업 총수들을 초청했다.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상생을 요청하기 위해서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협력의 길을 여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며 “정부 차원에서도 공정한 시장 환경을 조성해 기업 간 상생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공정과 상생을 통한 신동반성장을 다짐하는 핸드프린팅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정한 여성경제인협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연합뉴스

윤 대통령 격려사 후 5대 그룹 총수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주보원 삼흥열처리 대표,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 이정한 한국여성경제인연합회장 등과 함께 신동반성장을 다짐하는 핸드프린팅을 했다. 참석자들은 다함께 “공정과 상생”이라고 외쳤다.

핸드프린팅은 대기업 5인과 중소기업 5인이 대표로 ‘공정과 상생을 통한 신동반성장’을 다짐한다는 취지의 행사로 기획됐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