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만취짤’에… 황교익 “끔찍” 국힘 “포토샵”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다음 날인 지난 13일 늦은 밤 술을 마셨다는 인터넷 매체의 보도가 나오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끔찍한 일”이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포토샵을 할 거면 티 안 나게 하시던가”라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25일 유튜브 기반 인터넷 매체 열린공감TV는 윤 대통령이 지난 13일 서울 서초구의 자택 인근 한 술집에서 밤늦게 술을 마셨다고 보도했다.

열린공감TV는 이날 “최근 윤 대통령이 자택 인근 술집에서 밤늦게까지 술을 마시고 거나하게 취한 모습으로 지지자들로 보이는 고객들과 찍은 사진과 함께 관련 사실을 익명으로 제보받았다”며 “이후 탐문 취재 결과 윤 대통령은 13일 밤 11시까지 술을 마신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윤 대통령이 다소 불콰해진 얼굴로 여러 사람과 함께 찍은 사진을 근거로 들었다. 열린공감TV는 사진 촬영 일시를 지난 13일 밤 11시로 밝히면서 출처는 ‘익명의 제보’라고 설명했다.

열린공감TV는 제보가 사실인지 아닌지를 확인하기 위해 윤 대통령 자택 인근 업소를 탐문해 사진 속 내부 실내 장식과 일치하는 곳을 직접 찾았다. 영상에는 이 매체에서 영업주를 만나 윤 대통령이 방문한 사실이 있는지 묻는 장면이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 자주 오나. 지지난주에 오셨던데”라는 질문에 업주는 “아, 네. 그때 한 번 다녀오셨죠”라고 답했다. 또 “(술을) 많이 드세요? 술 잘하세요?”라고 묻자 “조금씩은 하는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업주는 경호원이 함께 왔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네”라고 답했다. 당시 방문 시각이 밤 11시가 맞느냐는 질문에는 “네, 맞아요”라고 했다.

황씨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이 보도의 유튜브 링크를 공유하면서 “술 취한 대통령. 북한 미사일 발사 다음 날 밤 11시”라고 적었다.

이어진 글에서는 “밤 11시 술에 취해 눈이 풀리고 넥타이는 비껴져 있으며 바지 벨트가 느슨하고 바지 단추는 잠갔는지 의심이 가는 차림으로 상가에서 발견된 대통령 사진”이라며 “끔찍한 일”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인터넷 독립 언론의 이 기사에 대해 여타 언론들은 침묵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대한민국이 과연 정상적인 국가로 존립 가능할 것인지 눈앞이 캄캄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박 대변인은 보도된 윤 대통령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민주당이 ‘대통령 만취 짤’이라고 주장하는 사진”이라며 “선거운동 참 지저분하게 한다. 포토샵을 할 거면 좀 티 안 나게 하시던가. 사진마다 체감이 다 다른데 누가 이걸 진짜라고 믿겠나”라고 반박했다. 사진 속 윤 대통령 얼굴이 다소 붉게 나왔는데, 색 보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그는 이어 “정작 이재명 후보 형님 욕설 녹취록은 목소리 ‘딥페이크’라고 부정하셨죠?”라며 “참 편리한 사고 회로를 가지고 계신다. 이런 분들께는 법의 매운맛을 보여드리는 게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는 게 제 생각”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또 “민주당 정치인들의 만취 짤로 맞대응하려다 참는다는 것만 아십시오”라며 “수준 맞추다 똑같은 괴물이 되고 싶지는 않다. 그래도 법적 조치는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