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미 “유엔 안보리, 수일내 추가 대북제재안 표결”

중국·러시아 거부할 듯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수일 내로 미국이 주도한 대북 추가 제재안에 대해 표결할 예정이라고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3월 2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이후 대북 원유, 정제유 수출량을 각각 연간 200만 배럴, 25만 배럴까지 절반으로 축소하는 새 결의안을 마련해 안보리 이사국들과 논의해 왔다.

결의안은 북한의 정제유 수입량을 50만 배럴에서 37만5000배럴로 줄이고, 국제사회의 광물연료와 시계 수출에도 제재를 가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AFP가 전했다.

애연가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겨냥한 듯 북한에 담뱃잎과 담배 제품을 수출하지 못하게 막는 내용도 새 결의안에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해킹단체 라자루스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이들의 자산을 동결하는 조치도 제재안에 들어갔다.

미 정부 관리는 2017년 만장일치로 채택된 안보리 대북 결의 2397호에 적시된 ‘유류 트리거’ 조항에 따라 북한의 ICBM 발사 시 대북 유류공급 제재 강화를 자동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그래서 바로 지금이 행동에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안보리의 추가 대북 제재안 표결 방침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일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던 24일 밤(미 동부시간, 한국시간 25일 오전) 북한이 ICBM을 비롯한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바로 다음 날 나온 것이다.

러시아와 중국의 거부권 행사 가능성에 대해 미 정부 관리는 구체적인 언급을 거부하면서 “이것(북한의 ICBM 발사)은 우리에게, 그리고 동맹인 일본과 한국에 엄청난 중요성을 가진 이슈이기 때문에 이번 결의안이 강력한 지지를 얻을 것으로 생각한다”고만 에둘러 답했다.

이와 관련해 유엔의 외교관들은 러시아와 중국이 거부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고 AFP는 전했다. 결의안을 채택하려면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이 찬성하고 5개 상임이사국 중 한 나라도 거부권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