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귀국’ 이근 “아직 우크라에 있다”…또 전한 근황

이근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 소속으로 참전했다 부상 치료를 위해 귀국 계획을 밝힌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씨가 아직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2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직 우크라에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우크라이나 국제군단 대변인 데미안 마그로와 악수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씨는 “국제군단 대변인인 데미안이 키이우에 있는 군 병원으로 저를 찾아왔었다”며 “특이한 파병이었지만, 저는 전 세계의 사람들과 함께 전투에 참여하고, 악에 맞서 싸울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현지 군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는 이씨는 이날 인스타그램 게시글을 연달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우크라이나에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여러 컷 공개하기도 했다.

이근 인스타그램

이근 인스타그램

이씨는 현지 전우들과 차량 이동 중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는 “그동안 내 욕 열심히 했냐? 살아 있어 미안하다”라고 적었다. 항간에 떠돈 ‘이근 사망설’ 등 루머와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캔에 든 식량 사진을 올리며 “그래, 폴란드 호텔 조식으로 생각해서 먹자”라고도 했다. 앞서 이씨가 폴란드 호텔에서 유튜브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는 루머가 돌았고, 당시 이씨 측은 “가짜뉴스”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근 인스타그램

최근 부상 소식을 알린 이씨는 한국 치료 이후 우크라이나 복귀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록실(rokseal)’ 매니저는 지난 22일 이씨가 자기공명영상(MRI) 기계에 누워 검사받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이근 대위님은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