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당분간 물가 중심 통화정책”…기준금리 추가 인상 시사

“물가상승률 당분간 5%대, 내년 초 4%대 예상”
“물가 정점, 올해 중반기 넘어설 가능성”
“기준금리, 중립금리 수준 수렴하도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6일 “앞으로 수개월간 물가를 중심으로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며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정례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상황에서는 물가 위험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통위는 이날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기존 연 1.50%에서 1.75%로 0.25% 포인트 인상했다. 한은은 또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기존의 3.1%에서 4.5%로 대폭 상향 조정했고, 경제성장률은 3.0%에서 2.7%로 낮췄다.

금리 추가 인상 시기?
“명시 적절치 않아…연말 2.25~2.50% 합리적 기대”
이 총재는 기준금리 추가 인상 시기에 대해 “명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5월 나오는 물가 상승률이 5%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고, 미국 중앙은행의 발표도 있어서 이런 데이터들을 보고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물가상승률은 당분간 5% 이상 높아지고, 상당한 경우 내년 초에도 4%, 3%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소비가 늘고 대기업들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하는 등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잠재성장률을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보다) 물가 위험이 더 크다고 판단한다”며 “현재 상황에서는 스태그플레이션(고물가 저성장) 우려보다는 물가 상방 압력을 걱정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기준금리를 중립 금리 이상으로 올려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물가상승률이 높아서 실질 이자율은 중립 금리보다 낮은 수준임은 분명하다”며 “저희(중앙은행)의 우선적인 일은 일단 중립 금리 수준에 수렴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총재는 한은과 금통위가 생각하는 중립 금리 수준을 밝히지는 않았다. 현재 시장에서는 한국의 중립 금리를 연 2.25∼2.50%로 추정하고 있다.

그는 ‘연말 기준금리 2.25∼2.50% 전망이 합리적이냐’는 질문에 “지난 2월과 비교해 지금 인플레이션 전망치가 높아졌기 때문에 당연히 시장의 기대가 올라간 것은 합리적 기대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추경, 경제성장률 0.2~0.3% 올리는 효과…물가도 0.1% 올려”

이 총재는 추가 경정과 기준금리 정책 간 영향에 대해선 “추경은 경제성장률을 0.2~0.3% 올리는 효과가 있고, 물가는 0.1% 올리는 효과가 있다고 추정한다”며 “다만 이번 추경은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미시적이고 일시적인 차원이라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을 포함해 지난 8개월간 5번 금리를 올렸는데, 물가에 0.5% 정도 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있다. 결코 적은 것은 아니다”며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올리면 기대 심리까지 포함해 물가에 2년간 0.1% 정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취약계층 이자 부담 “그 부분 걱정…정부 다른 정책과 공조해야”

다만 취약계층의 이자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높아진 물가가 기대인플레이션을 자극하지 않도록 선제 대응하는 것이 목표지만 그 부분도 걱정”이라며 “정부의 다른 여러 정책 방안과 공조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가 0.25% 포인트 오를 때마다 가계 부담이 3조, 기업 부담은 2조7000억원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영세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 위험엔 정책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빅 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 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단계가 아니라는 자신의 최근 발언에 대해서는 “여러 물가 지표가 불확실하기 때문에 통화정책을 운용할 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뜻”이라며 “특정 시점에 빅 스텝을 밟겠다는 뜻으로 해석하지 않아야 한다”라고 경계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