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꾸밍, 암투병 끝 사망…향년 23세 “다음 생에 봐요”

유튜버 꾸밍. 이솔비씨 인스타그램 캡처

희귀암인 ‘소세포성 난소암’으로 투병하던 유튜버 꾸밍(본명 이솔비)이 25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23세.

부고 소식은 꾸밍의 유튜브 채널 댓글 창을 통해 알려졌다. 자신을 꾸밍의 지인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안녕하세요, 우리 꾸밍이가. 우리 솔비가 오늘 힘든 여정을 뒤로하고 세상을 떠났다”며 부고를 알렸다.

이어 “여러분이 주셨던 많은 사랑에 정말 감사하다”며 “유튜브 활동하는 동안 여러분이 주신 많은 사랑에 꾸밍이가 많이 기뻐했고 저도 그 모습이 너무 좋았다. 우리에게 또 삶이 있다면 다시 만나 더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꾸밍이에게 자그마한 애도를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A씨는 일부 누리꾼들이 해당 글에 의구심을 드러내는 것에 대해 “현재 인증을 바라는 분들이 있다. 식을 진행하고 있어 관련된 사진 등을 올리는 건 굉장히 예의에 어긋나는 일이기에. 희로애락을 함께했던 정말 아끼던 사람을 떠나보내면서도 (부고 전달을) 부탁받았기에 적은 말이니 모쪼록 믿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설명했다.

꾸밍은 지난해 6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뒤 먹방과 메이크업, 난소암 투병기 등을 공개해왔다. 당시 만 21세였던 그는 희귀성 암인 소세포성 난소암 4기 판정을 받았다. 꾸밍은 “완치는 불가능하고, 항암으로 연명할 수 있는 기간마저 6개월에서 1년 정도밖에 안 된다고 하더라”며 투병 소식을 알렸다.

사망 6일 전인 지난 19일에는 “내 생에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구독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당시 꾸밍은 “마지막으로 영상을 올리고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남긴다”며 “일주일 전까지 멀쩡했는데 일주일 사이에 상태가 많이 안 좋아져서 앞으로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여명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거 사 먹고 댓글로 응원받아서 행복했다”며 “너무 고맙고 유튜브 하길 잘한 것 같다. 모두 안녕. 다음 생에 꼭 봐요”라고 이별을 고했다.

꾸밍의 부고가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명복을 빈다” “그동안 고생 많았다” “다음 생에는 고통 없는 삶 사시길”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행복하세요” “마음이 아프다” 등 애도를 보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