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의 경고…“한국, 가장 빠르게 인구붕괴 중”

일론 머스크.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미국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이 홍콩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구 붕괴(popluation collapse)’를 겪고 있다”며 한국의 저출산 현상을 우려했다.

머스크는 2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세계은행이 공개한 2020년 국가별 출산율 순위표를 게시하며 “참고로 대체 출산율은 2.1명”이라고 덧붙였다.

대체출산율은 한 국가가 유지되기 위해 필요한 합계 출산율로, 선진국 기준 약 2.1명이다.

순위표를 보면 한국의 출산율은 0.84로 세계 최하위(200위)를 기록했다. 그다음으로 홍콩은 0.87명으로 가장 낮았다. 일본은 1.34명(186위), 이탈리아는 1.24명(191위)였다.

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머스크는 “한국의 출산율이 변하지 않는다면 3세대 이후에 한국 인구는 현재 인구의 6%가 될 것이며 대부분 60대 이상 연령층이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탈리아 인구 감소세를 두고도 “이러한 추세가 계속된다면 이탈리아에는 사람이 없어질 것”이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머스크는 인구 감소 문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왔다. 지난 7일 일본의 인구가 11년 연속 감소세를 유지하며 지난해 최대 감소치를 기록하자 “일본이 무언가를 바꾸지 않으면 결국 사라질 것이고, 이는 세계에 큰 손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