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배 주면 손흥민 티켓 팔게요”…브라질전 암표 거래 극성

온라인 암표 거래, 법적 처벌 근거 없어

EPL 골든부츠 수상자 손흥민. 연합뉴스

‘EPL 골든 부트’ 손흥민의 빛나는 인기에 한국과 브라질 축구대표팀 평가전의 입장권이 최대 10배까지 치솟는 등 암암리에 암표가 거래되고 있다.

중고나라, 당근마켓 등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다음달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지는 한국과 브라질의 친선경기 입장권 구입 및 판매 관련 글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손흥민의 경기를 보기 위해 암표 거래가 극성이다. 중고나라 캡처

7만원짜리 2등석S 입장권은 17만원에, 15만원짜리 1등석A 입장권은 37만5000원, 20만원짜리 프리미엄A는 60만원에 판매하는 등 기존 가격에 2~3배가량 높은 가격에 암표가 거래됐다. 또 기존 가격에서 10배나 올려, 3만5000원짜리 레드존 입장권을 35만원에 판매하겠다는 글까지 등장했다.

경매 형식으로 암표가 거래되고 있다. 중고나라 캡처

경매 형식으로 표를 판매하는 사람도 등장했다. 한 판매자는 “2등석B 2연석 판매 시작가를 장당 9만원부터 하겠다”며 “댓글로 가격 높게 책정해주신 분들과 거래하겠다”고 밝혔다. 26일 오전 4시 2연석 입장권 2장을 30만원에 사겠다는 이가 등장한 상황이다.

대부분의 암표 판매인들은 입금 확인 후 모바일티켓 선물하기로 입장권을 보내준다고 설명하거나 경기장이 아닌 곳에서 현장거래를 하겠다고 알렸다.

암표가 기승인 이유는 이른바 ‘손흥민 효과’ 때문이다. 이번 경기는 손흥민이 EPL 득점왕을 차지한 이후 처음으로 치러지는 경기다. 또 네이마르,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등 슈퍼스타가 총출동한 피파랭킹 1위 브라질과의 경기이기도 하다.

높은 인기에 예매사이트가 먹통이 되는 등 축구팬들의 입장권 구하기는 더 힘들어졌다. 대한축구협회는 동시접속자 32만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서버를 증설했지만, 예매 당일 동시접속자가 최대 74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대기 시간이 최대 48시간을 기록하는 등 혼선이 있었다. 입장권 역시 하루 만에 6만6000여석이 모두 팔렸다.

브라질전 티켓팅에 실패한 최진수(27)씨는 “가뜩이나 예매사이트 대기 시간이 길어 짜증 났는데, 암표 판매가 기승이라 화가 난다”며 “1인당 판매 개수를 제한하거나 암표 판매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범죄 처벌법 3조에 따르면 ‘흥행장, 경기장, 역, 나루터, 정류장, 그 밖에 정하여진 요금을 받고 입장시키거나 승차 또는 승선시키는 곳에서 웃돈을 받고 입장권·승차권 또는 승선권을 다른 사람에게 되판 사람’은 2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형의 처벌을 받는다.

하지만 ‘요금을 받고 입장시키거나 승차 또는 승선시키는 곳’라는 장소 제한으로 인해 ‘온라인 암표 판매’를 처벌할 근거가 없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한 티켓 구매를 제한·금지하는 공연법, 국민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됐지만, 아직 국회에 계류 중이다.

이찬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