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알몸 여성, 대낮 도로 한복판서 교통정리” 신고 ‘발칵’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대낮에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나체 상태로 도로를 활보하는 여성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다.

26일 뉴스1에 따르면 전날 부산 해운대구 좌동의 한 도로에서 나체로 교통정리를 하는 여성이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곧바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의 지시에 따라 여성은 바로 지구대로 이동했고 무사히 가족에 인계됐다.

경찰은 “현재 수사 중인 여성청소년 사건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정보를 밝히기는 어렵다”면서 “사건 당일에는 여성의 몸이 좋지 않아 자세한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귀가시켰다. 여성의 상태가 안정된 뒤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 있던 한 네티즌이 당시 상황을 담은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리기도 했다. 작성자는 “아마 늦은 오후나 내일쯤이면 풀영상 도배될 듯”이라며 “전 무서워서 영상 못 올리겠다”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여성은 알몸으로 도로 한복판에 서있다. 해당 커뮤니티 글은 삭제된 상태다.

공연음란죄를 저지를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 벌금·구류 또는 과료에 처해진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