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건배사 싫어, 마실 시간 줄잖아”… MZ공무원 ‘빵’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마친 뒤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사무실을 둘러보다 직원으로부터 선물받은 글러브를 끼고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MZ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로 분류되는 2030 공무원들과 만나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들로부터 받은 권투장갑으로 전매특허인 ‘어퍼컷’ 동작을 취하며 “규제 혁파”를 외쳤다. 또 선물 받은 ‘90년생 공무원이 왔다’는 책자에서 ‘건배사’ 부분을 발견하고는 농담을 던지며 젊은 공무원들을 ‘빵’ 터뜨리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위원 임명장 수여식을 하고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지난 10일 대통령 취임 후 첫 세종 방문으로 첫 국무회의를 세종청사에서 한다는 대선 공약을 지키기 위한 자리였다. 초대 장관으로 임명된 16개 부처 장관도 모두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청사 MZ세대 공무원 오찬간담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회의에서 “새 정부는 지방시대를 중요한 모토로 삼아 국정을 운영할 것”이라며 “어느 지역에 살든 상관없이 우리 국민 모두는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한다. 이것은 새 정부가 지향하는 공정의 가치”라고 말했다.

이후 윤 대통령은 세종청사 사무실을 들러 현장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을 대면했다. 이 자리에서 야구방망이와 권투장갑을 선물 받았다. 윤 대통령은 곧바로 방망이를 휘두르는 자세를 보였고, 권투장갑을 끼고는 선거운동 때 했던 어퍼컷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윤 대통령은 장갑을 낀 채 “도약하는 것” “규제 확(혁파)” 등의 추임새를 넣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마친 뒤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사무실을 둘러보다 한 직원으로부터 야구방망이를 선물받고 있다. 연합뉴스

‘건배사’ 농담은 이어진 세종청사 컨벤션센터에서 MZ세대 공무원 36명과 가진 별도 간담회를 통해 나왔다. 윤 대통령은 이날 ‘90년생 공무원이 왔다’는 책자를 선물 받았는데, 책자 속에서 ‘건배사’ 부분을 발견하고 “난 건배사는 별로 안 좋아해. 건배사를 하면 술 마실 시간이 줄잖아”라며 좌중을 웃게 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정부를 인수하며 걱정도 많았는데 여러분을 보니 걱정 안 하고 다리 쭉 뻗고 자도 될 것 같다”며 “여러분들이 소신껏 즐겁게 일할 수 있도록 제가 밀어드리면 우리 대한민국 정부라는 배에,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하는 손님을 모시고 아주 즐겁고 안전하게 멋진 항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격려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찬도 2030 공무원들과 함께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