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참전’ 이근 귀국, “여권법 위반이지만 더 중요한 역할 위해 참전”

우크라이나에 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 전 대위가 2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우크라이나에서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합류했던 이근 전 대위가 “법 위반이지만 더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27일 오전 7시30분쯤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지난 3월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에 맞서 참전하겠다며 출국한 지 약 석 달 만이다.

이씨는 이날 오전 공항에서 “(경찰 조사에) 협조하고 주는 벌을 받겠다”면서도 “여권법을 위반했지만, 저는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서 갔다”며 “더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상황이 상당히 좋아져서 우리가 더 열심히 싸워야 하고, 앞으로도 계속 전투해야 해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씨는 전장에서 부상을 당해 재활 치료를 위해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 정도에 대해서는 “십자인대 양쪽이 찢어졌는데 특히 왼쪽이 심하게 찢어졌다. 우크라이나 군 병원에서 다른 곳에서 하는 걸 권유했다”고 했다.

시민권을 받았다는 소문은 부인했다. 이씨는 “시민권을 준다고 했지만, 저는 대한민국 사람”이라며 “재판을 피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시민권을 받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 이씨에게 여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시기는 이씨의 치료경과와 건강상태를 고려해 일정을 잡을 방침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