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훈육문제로…전 남편 차로 치어 살해하려 한 40대

뉴시스

전 남편을 승용차로 치어 살해하려 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승용차를 이용해 전 남편을 살해하려 한 A씨(47)를 살인미수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0시쯤 인천시 서구 원당동 한 길가에서 B씨(48)를 승용차로 치어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전 남편인 B씨와 이혼 후 자녀 훈육 문제로 갈등을 겪다가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씨가 몰던 승용차는 B씨를 치고 전봇대를 들이받은 뒤 멈춰 섰다. B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다.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차량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살인 의도를 가지고 운전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해 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적용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