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총 겨눈 남성까지 등장…美 총기범죄에 ‘패닉’

취재진 신변 확인 전화 빗발쳐
현장 기자들 놀랐지만, 무사해
신고 받은 경찰, 수사 나서

한 남성이 취재진을 향해 총기를 겨누며 지나갔다. 폭스32 시카고 유튜브 캡처

미국 시카고의 한 거리에서 뉴스 생방송 도중 한 남성이 총기를 취재진을 향해 겨누며, 쏘는 듯한 행동을 했다. 잇따른 총기 난사 사건으로 충격을 받은 미국인들은 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된 이 행동에 또 한번 놀란 가슴을 쓸어 담았다.

폭스 뉴스의 제휴 방송사 ‘폭스32 시카고’의 조니 럼 기자는 25일(현지시간) 오전 7시 시카고의 한 번화가 교차로에서 총기폭력 실태에 관해 보도하고 있었다.

럼 기자가 리포트를 하는 동안 회색 후드티를 입은 남성이 럼 기자에게 다가갔다. 이어 럼 기자의 등 뒤에서 총을 들어 취재진에게 겨누었고, 총을 쏘듯이 총기에 반동을 주는 행동을 했다. 남성은 취재진과 거리가 멀어진 후에도 한 차례 더 총을 겨누며 현장을 떠났다.
한 남성이 취재진을 향해 총기를 겨누며 지나갔다. 폭스32 시카고 유튜브 캡처

생방송 중 아찔했던 장면에 미국인들은 방송사에 전화를 걸어 취재진 신변을 물었고, 경찰에 수많은 신고 전화가 접수됐다.

폭스32 시카고는 후속 방송을 통해 “현장 스태프 모두가 크게 놀랐지만, 다행히 모두 무사하다”며 “만약 이 남성에 대해 정보를 안다면 시카고 경찰에게 알려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시카고 경찰은 이 남성을 요주의 인물로 분류해 수사에 착수했다. 인근 CCTV를 확보해 인상착의를 분석한 결과, 이 남성의 나이를 18~25세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24일 텍사스주 유밸리 지역 롭 초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 앞서 14일 뉴욕 버팔로 슈퍼마켓 총기 난사 사건 등 미국에서는 최근 총기 난사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끔찍한 총기 범죄로 무고한 시민들이 사망하자, 미국 사회는 애도와 함께 분노를 표하고 있다. 총기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이찬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