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민주당 후보들과 윤호중에 정중하게 사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과 박홍근 공동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대국민 호소문, ‘586 용퇴론’ 등을 두고 대립각을 세웠던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에게 27일 사과했다.

박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일선에서 열심히 뛰고 계시는 민주당 후보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더 넓은 공감대를 이루려는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을 달게 받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특히 마음 상하셨을 윤 위원장께 사과드린다”며 “공식적인 회의에서 제가 제기한 사안들이 매번 묻히는 것을 보면서 국민께 직접 사과하고 호소하는 기자회견이라는 형식을 빌릴 수밖에 없었다는 점을 헤아려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 위원장은 “윤 위원장님과 함께 더 젊어지는 민주당을 만들고 싶다”며 “우리 민주당이 더 젊은 민주당을 내걸고 세대교체의 깃발을 높이 들고 정치를 혁신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폭력적 팬덤정치와 결별해야 한다. 일부지만 팬덤정치가 우리 당원을 과잉대표하고 있다”며 “이들을 정치적 자양분으로 삼는 일부 사람들 때문에 그 목소리는 더욱 거칠어지고 당의 선택지를 좁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강욱 의원의 성희롱성 발언과 관련해서는 “선거 전 (징계) 처리가 어려워졌다”며 “6월 20일 합당한 징계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