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 모양 피자 만들어줬다”…배달앱 리뷰에 싸늘한 반응

아이 요구에 “공룡 모양으로 만들어 달라” 적어
가게 측 “열심히 만들었다…아이용으로 그냥 드려”
네티즌 “민폐” “진상” 비판


“아이가 공룡 모양 피자를 먹고 싶어한다”는 주문 요청을 들어준 가게의 사연이 전해지면서 훈훈하다는 반응이 나오는 가운데 무리한 요구였다는 지적도 함께 제기되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손님 A씨가 배달 애플리케이션에 남긴 후기 글이 확산했다. 이글을 보면 A씨는 자녀가 공룡 피자를 먹고 싶다고 하자 피자 가게에 공룡 모양 피자를 주문했다.

가게 측은 흔쾌히 공룡의 뿔과 이빨을 살린 피자를 만들어 보내줬다. 또 피자 재료를 이용해 공룡의 눈을 표현하는 등 디테일도 놓치지 않았다. 가게 측은 “저희 아버지가 열심히 만들어보셨는데 아이용으로 그냥 드린다”면서 “아이가 맛있게 먹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도 남겼다.

A씨는 이후 후기 글에 공룡 피자 사진과 가게에 쓴 메모를 공개했다. 메모에는 “저희 아버지가 열심히 만들어보셨는데 아이용으로 그냥 드려요. 아이가 맛있게 먹었으면 좋겠어요”라는 글이 쓰여 있었다.


A씨는 “너무 감사한 마음에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말도 안 되는 주문이라고 아이를 혼내면서도 터무니없는 주문을 넣었는데 이런 선물을 받게 될지 몰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피자를 받고 행복해하며 맛있게 먹는 것을 보고 정말 감사하다는 말밖에 안 나오더라”며 “사장님의 배려 덕에 저희는 정말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평생 단골 될 듯” “사장님이 너무 친절하시다” “아기가 진짜 좋아했겠다”라는 반응이 나오면서도 A씨를 향해 “진상 손님이다” “재료를 사다가 아이랑 직접 만드는 게 나았을 것 같다” “말도 안 되는 주문이라고 말하면서 요청하는 건 무슨 민폐” “자영업자들 돈 벌기 힘들다” “다른 사람들도 보고 요청하면 어쩌나” 등의 걱정과 비판도 나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