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토론서 “같잖아서 답 안해”…무슨 질문이길래

洪, 대구시장 후보자 토론회서 ‘발끈’
‘경남도민 버렸다’ 지적에 “어이가 없다”

지난 26일 대구MBC에서 열린 대구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한민정 정의당 대구시장 후보(왼쪽)와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가 맞붙고 있다. 대구MBC 방송화면 캡처

대구시장 후보자 토론에서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가 한민정 정의당 후보의 질문에 “같잖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후보는 지난 26일 대구 MBC에서 열린 대구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홍 후보를 겨냥해 “정치적으로 어려워질 때마다 옮겨 다녔다”며 “국회의원 낙선했을 때 경남 갔었고, 대선 출마 이유로 경남도민을 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처음 대구에 왔을 때는 ‘대구에서 출마하겠다는 뜻은 절대 아니다’라고 하더니 말을 바꿔 탈당까지 하면서 수성을에 출마했다”며 “그러더니 대구시장에 나오기 위해 또다시 자리를 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한 말도 안 지키고, 지역구 주민들과 한 약속도 안 지키고. 정치인이 이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공격 수위를 높였다.

또 “홍 후보는 (경남지사 시절) 빚 갚겠다고 투자 줄이고 무상급식 중단하고, 진주의료원도 없앴다”며 “지금 대구 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고 코로나로 더 어려워졌는데 긴축재정 하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 너무 힘들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아이들 먹는 밥그릇 뺏고 아픈 사람 병원에서 내쫓고. 그렇게 자랑스러우면 대구의 채무도 2조원이 넘는데 대구에서도 똑같이 하실 건지 답변 부탁드린다”고 물었다.

그러자 홍 후보는 “혼자 그렇게 말씀하시고 일방적인 주장하실 거면 답변드릴 게 없다”고 반응했고, 한 후보가 “그 말은 다 동의하신다는 뜻이냐”고 재차 묻자 홍 후보는 “어이없는 말들이니까 답변 안 하겠다는 것”이라며 황당하다는 듯 웃었다.

이에 한 후보는 “어이없다는 이야기에 제가 더 어이없다”며 “(홍 후보는) 도지사직 수행을 잘한 게 아니라 실정의 연속이었다. 대구를 더 어렵게 만들어놓고 좋은 자리가 나면 대구를 떠나지 않을까 하는 시민의 우려가 많다”고 전했다.

또 “홍 후보는 기자들이 물을 때나 정치인이 지적할 때나 ‘못됐다’는 말을 많이 하신다”며 “후보님이야말로 말 바꾸고 막말하는 못된 정치인 아닌가. 스스로 어떻게 생각하는지 의견 듣고 싶다”고 물었다.

홍 후보는 한 후보를 향해 고개를 돌리며 “답변하라고요?”라고 되물은 뒤 “같잖아서 답변 안 하겠다”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한 후보가 “상대 후보에게 같잖다는 표현은 너무 심하신 거 아니냐”고 지적하자, 홍 후보는 “말씀하신 전부를 보면 일방적인 비방이다. 거 참, 어이가 없다. 이런 토론 내가 처음 해본다”고 발끈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