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조국, 공식 사의 표명 없었다…비공식적 문의만”

“공식적으로 사의 표명 받은 적 없어”
“비공식적인 의사 타진은 있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서울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직 논란에 대해 본부가 공식적으로 사의 표명을 받은 적은 없고, 조 전 장관의 비공식적인 의사 타진만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대 관계자는 27일 “공식적으로 사의 표명을 받은 적은 없지만 사의 표명하면 수리가 될 수 있는지 비공식적인 의사를 타진하는 문의가 있었다”며 “관련 법상 기소 중인 자의 사표는 수리가 되지 않기 때문에 이 사안에 대해 구체적인 검토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어차피 법령상 사표가 불가능한 사안이라 사의 표명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서울대에 조 전 장관의 사의 표명 여부에 관해 질의했고, 서울대로부터 ‘조 교수는 사의를 표명하지 않았다’는 답변을 받았다. 황 의원은 지난 26일 해당 답변을 공개했고, 이에 조 전 장관은 본인의 페이스북에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인사 최고 책임자에게 ‘사직’ 의사를 분명히 표현했다”라는 글을 올려 반박했다.

조 전 장관은 “서울대 본부와 의논했더니 ‘직위해제’ 상태라 사직이 어렵다는 통지를 받았다”며 “그래서 사직서를 제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언론이 이러한 간단한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저를 비방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2019년 9월 9일 서울대에서 휴직했다. 이후 장관직을 사퇴하면서 같은 해 10월 15일 복직했지만,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돼 2020년 1월 29일 서울대에서 직위해제 됐다. 조 전 장관은 직위해제 이후에도 2년간 서울대에서 급여를 받아온 것이 논란이 되자 지난달 27일 “서울대에 사직 의사를 표명했으나 기소됐다는 이유로 사직을 받아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