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이드미러 살짝 닿았는데…뇌진탕 5일 입원?” [영상]

병원 통원치료·한의원 5일 입원
수리비·렌트비 약 49만원 청구
접촉사고 당사자, 분통 터뜨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자동차 사이드미러만 살짝 스치는 접촉사고였는데도 상대방 차주가 염좌·뇌진탕 등으로 5일간 입원한 뒤 치료비를 요구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사이드미러끼리 살짝 접촉했는데 한의원에 5일 입원했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제보자 A씨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20일 전라남도 순천시에서 발생했다. A씨는 “주택가 골목길에 양쪽으로 차들이 주차되어 있는 상황이었다”며 “검은색 승용차가 골목길을 지나가다 주차되어 있던 상대방 차의 사이드미러끼리 부딪혔다”고 사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 사고로 상대방 차주 B씨는 병원에서 2주간 통원 치료를 받았으며, 경추의 염좌 및 긴장·견갑계의 기타 및 상세 불명 부분의 염좌 및 긴장·열린 두개 내 상처가 없는 진탕 등으로 한의원에 5일 동안 입원까지 했다.

보험사는 공학 분석을 하겠다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또 수리비와 렌트비 명목으로 약 49만원을 청구하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A씨는 당시 사고에 대해 “사이드미러가 깨지지 않았고 살짝 긁힌 상태였다. 물티슈로 지웠더니 흔적이 지워질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이 경찰을 통해 진단서 제출하고 강제로 직접청구를 해서 보험사에서는 ‘직접청구가 들어온 이상 법적으로 거절할 수 없는 부분이라 치료비와 교통비·휴업손해·위자료 모두 우선 지급해야 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다만 A씨에 따르면 치료비는 증빙자료 미제출로 아직 청구가 들어오지 않은 상황이라고 한다.

이에 한 변호사는 “상식적으로 다칠 수 없는 사고인데, 5일 입원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보험사에게 직접청구권 들어와도 주지 말라고 하고 상대로부터 소송이 들어오게 기다리라고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해당 방송에서 진행된 실시간 투표에서도 100%의 시청자가 “다친 게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보험사기로 제대로 처벌해야 한다”, “명백한 보험사기”, “일부러 운전 미숙한 사람이 닿게 만들어 놓은 것 같다”, “진단을 저렇게 내려준 한의원도 문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보험사기방지 특별법에 따르면 보험사기행위로 보험금을 취득하는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