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현 “윤호중과 협의 불발…공동유세문 거부당해” 또다시 내홍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공동비대위원장)이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7일 대국민 호소문으로 촉발된 당내 내홍과 관련해 “윤호중 위원장과 협의를 진행했으나, 결과적으로 거부를 당했다”고 밝혔다. 협의가 불발되자 박 위원장은 이날 인천 집중유세에 참석하러 가던 길에 차를 돌렸다고 전했다

박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는데 겉으로는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연출하는 것은, 국민 앞에 진실하지 못한 자세라고 생각했다. 많이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국민과 당원의 걱정을 덜어드리고, 선거 승리와 당의 쇄신을 위해 공개적으로 윤호중 위원장님과 당원동지 여러분께 사과드렸다”며 “저는 금일 예정된 인천 집중유세에서 윤 위원장과 함께 공동 유세문을 발표하자고 요청 드렸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제가 제안한 공동 유세문에는 ‘더 젊은 민주당, 더 엄격한 민주당,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 폭력적 팬덤과 결별한 민주당, 미래를 준비하는 민주당’ 등 5대 쇄신과제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며 “또한 기성 정치인들이 새 희망을 가꾸려는 청년 정치를 지원하기 위한 시스템을 철저히 갖추겠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저는 제 쇄신 제안을 받을 때까지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이와 별도로 저를 필요로 하는 곳에 가서 당의 선거 승리를 위해 지원 유세를 계속 이어 나가도록 하겠다. 선거 승리와 당의 쇄신을 위해 끝까지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호중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인천 계양 계산역에서 진행된 집중유세에 참석한 뒤 ‘박 위원장의 사과문을 어떻게 봤’라는 물음에 “뭐 고심을 많이 하신 것 같다. 완전한 사람은 없으니까. 서로 더 많이 노력해서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다 하나가 되기로 했으니까”라면서도 “(박 위원장은) 아마 도착 시간을 못 맞추신 거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일선에서 열심히 뛰고 계시는 민주당 후보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 당 지도부 모두와 충분히 상의하지 못하고 기자회견을 한 점을 사과드린다”며 “더 넓은 공감대를 이루려는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도 달게 받겠다. 특히 마음 상하셨을 윤 위원장께 사과드린다”고 적은 바 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