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굉장히 투명히 활동 중”… 민주 “음주 인정?”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일이 확인해드릴 상황은 아니다. 이전 대통령과 비교해 투명하게 활동하고 있다.”(대통령실 관계자)

“대통령실 해명은 윤 대통령 음주 인정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북한의 첫 미사일 도발 다음 날인 지난 13일 윤 대통령의 ‘음주 논란’이 불거지자 더불어민주당이 공세에 나섰다. 대통령실은 논란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채 민주당의 윤 대통령 동선 공개 요구를 일축했다.

오영환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다음 날인 13일 늦은 밤 술을 마셨다는 언론 보도로 논란이 일고 있다”며 “‘만취’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대통령의 동선을 공개하기를 바란다. 논란을 불식시킬 유일한 방법은 13일 퇴근 이후 동선을 공개하는 것이다. 대통령은 13일 늦은 시간 어디에 계셨고 무엇을 했는지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이는 앞서 유튜브 기반 온라인매체 ‘열린공감TV’가 지난 25일 “윤 대통령이 13일 밤늦게까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 인근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취한 모습으로 지지자들로 보이는 식당 손님들과 사진을 찍었다”며 관련 제보 사진을 보도한 데 따른 것이다.

대통령실은 민주당의 요구를 일축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의 일정은 업무 관련 또는 개인적 일정 등 여러 가지가 있는데, 공개가 필요한 주요 일정들은 대부분 공개한다”며 “(일정에 대해) 그때그때 하나씩 이걸 가지고 와서 맞냐고 물어보면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은 자택에서 출·퇴근을 하는 중인데 이전 대통령과 비교하면 굉장히 투명하게 활동하고 움직이고 있다. 이전 대통령들 상황에서라면 대통령이 출·퇴근을 몇 시에 하는지 출·퇴근 여부 자체가 거론된 사례가 없다”고 했다.

또 “대통령이 출근하는 모습을 매일 보고 취재진과 질의응답 하는 과정을 통해 대통령은 투명하게 국민과 한 발 한 발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오 대변인은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다시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엉뚱한 답변”이라며 “대통령실의 해명은 사실상 윤 대통령의 음주를 인정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12일 북한 미사일 도발 당시 대통령실은 대통령 없는 안보상황회의를 진행했는데 북한 도발 하루 만에 대통령이 자택 인근 술집에서 사진을 찍혔다”며 “그 자체로 안보를 강조해온 윤 대통령과는 매우 동떨어진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투명하게 활동하고 있다’는 모호한 해명으로 어물쩍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대통령은 말 한마디 행동 하나까지도 국정의 표상이 되고 공직자의 모범이 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논란을 명확하게 정리해야 한다”고 했다.

또 “모든 일정을 공개하라는 것이 결코 아니다. 의혹이 있는 그 날 하루의 행적을 밝히면 끝날 일”이라며 “소모적인 논쟁이 이어지도록 방치해서는 안 된다. 윤 대통령이 13일 오후에 어디에서 무엇을 하셨는지, 대통령실은 동선을 밝히길 바란다”고 재차 촉구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