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지막 X까지 전과자 만들 것”… ‘건희사랑’ 회장 뿔났다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을 운영 중인 강신업 변호사가 27일 자신과 김 여사의 명예를 훼손한 댓글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제 인터뷰 관련 김건희 여사와 강신업 변호사의 명예를 훼손한 2022년 5월 25, 26, 27일 및 그 이후 댓글에 대하여 27일 24시까지 댓글을 삭제하지 않을 경우 정보통신망법상의 명예훼손 형사고소와 손해배상 민사소송을 제기할 것”이라는 경고문을 올렸다.

강 변호사는 “끝까지 마지막 한 놈까지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모두 전과자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강 변호사가 운영하는 ‘건희사랑’은 김 여사의 네이버 공식 팬카페인 ‘건사랑’과는 다른 곳이다.

앞서 강 변호사는 윤 대통령 당선 이후 페이스북에 김 여사의 일상이 담긴 사진을 여러 차례 올리며 이목을 끌었다. 김 여사가 서울 서초동 자택 앞에서 경호견을 끌어안고 있는 모습, 팬에게서 선물 받은 5만원대 안경을 쓰고 있는 모습 등은 강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외부에 공개됐다.

강 변호사는 지난 24일 여성조선 인터뷰에서 김 여사가 직접 촬영한 사진을 자신에게 건네준 것이라며 “내가 ‘이렇게 보도됐다’면서 (문자 메시지로) 링크를 보내면 김 여사는 ‘좋네요’, ‘감사합니다’ 정도로만 답한다”고 전했다.

그는 김 여사에 대해 “어려운 사람들과 동물을 도울 줄 아는 따뜻한 사람”이라며 “삶에 대한 열정, 예술에 대한 열정을 가진 사람이다. 그 두 가지를 갖고 있으면 최상급 인간이다”라고 평가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