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친구 죽어” 8번 전화… 美경찰 19명 복도서 ‘우두커니’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참사 이튿날인 25일(현지시간) 오스틴의 텍사스 주지사 관저 앞에서 한 여성이 총기 반대 단체 '행동을 촉구하는 엄마들'(Moms Demand Action) 주최 시위에 참석해 흐느끼고 있다. 전날 텍사스주 소도시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학생 19명과 교사 2명이 숨졌다. 오스틴 AP=연합뉴스

어린이 19명 등 21명이 목숨을 잃은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사건 당시 경찰의 대응이 총체적으로 실패했다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당시 학교 내부에 생존해 있던 아이들은 8차례 신고할 동안 경찰 19명은 1시간 가까이 교실 밖 복도에서 대기만 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은 현장 책임자였던 경찰서장이 총기난사 상황을 인질 대치극으로 오인했기 때문으로 밝혀졌다.

27일(현지시간) A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18)가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대량 살상극을 벌일 때 경찰 19명은 교실 밖 복도에서 대기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공포에 떨던 아이들은 911에 전화해 “친구들이 죽고 있다” “지금 당장 경찰을 보내달라”고 8차례나 애원했다. 하지만 경찰은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 당시 현장 지휘관인 피드로 아리돈도 유밸디 교육구 경찰서장의 오판 때문이다. 아리돈도 서장은 당시 아이들이 총탄에 쓰러지는 상황에서 총기 난사가 아닌 인질 대치극 상황으로 잘못 판단했다.

아이들 8차례 신고… 경찰 19명, 50분 복도 대기
24일(현지시간)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소도시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 출동한 경찰이 학생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스쿨버스에 태우고 있다. 이날 고등학생 샐버도어 라모스(18)가 롭 초등학교에서 어린 학생들과 교사를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해 현재까지 어린이 19명과 어른 2명 등 최소 21명이 숨졌다. 라모스는 현장에서 진압 요원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유밸디 로이터=연합뉴스

텍사스주 공공안전부가 이날 공식 발표한 타임 라인에 따르면 라모스는 사건 당일인 24일 오전 11시32분 학교에 도착해 총을 쏘기 시작했다. 1분 뒤 범인은 4학년 교실 112호로 난입했고 AR-15 반자동 소총을 사용해 100여 발을 난사했다.

경찰관 10여명은 11시 35분 현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라모스는 교실 문을 걸어 잠근 상태였다. 경관 2명은 라모스가 쏜 총에 맞았다. 11시 44분까지 교실에선 16발 총성이 울렸다. 경관이 추가로 도착하면서 낮 12시3분 교실 밖 복도에 경찰 19명이 배치됐다.

교실의 한 여자아이는 같은 시각 911에 첫 전화를 해 구조를 요청했다. 7분 뒤 다시 많은 급우가 숨졌다고 신고했다. 이후 산발적인 총격이 계속됐다. 이때도 “제발 지금 경찰을 보내달라” “아이 8∼9명만 생존했다”는 다급한 신고가 911에 접수됐다.

하지만 복도에서 대기 중이던 경찰 19명은 끝내 교실로 진입하지 않았다. 대신 지원 요청을 받고 출동한 국경순찰대 요원들이 낮 12시50분 교실에 들어가 라모스를 사살했다. 라모스가 교실에 난입한 지 1시간20분이 지난 시점이었다.

아이들이 첫 구조 신고 전화를 한 뒤 거의 50분 동안 경찰은 교실 밖 복도에서 사실상 범인의 대학살극을 방치했다. 표준 대응 지침은 학교 총격범의 경우 1초도 허비하지 말고 즉각 대응해 사살하거나 체포해야 한다는 것이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

당국 “변명 여지없다”… 경찰 책임론 커질 듯
텍사스주 공공안전부 스티브 매크로 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시 경찰의 대응과 관련해 “잘못된 결정이었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했다. 현장 지휘관 아리돈도 서장은 라모스가 교실 내에서 바리케이드를 치고 아이들을 인질로 잡은 채 대치하는 상황으로 잘못 판단했다고 매크로 국장은 설명했다.

아리돈도 서장이 당시 현장에서 직접 상황을 지켜봤는지, 아이들의 911 신고 전화 내용이 복도에 대기 중이던 경관들에게 전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2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소도시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후 가족 재회 장소인 인근 시민회관 밖에서 한 아이가 가족 품에 안긴 채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날 고등학생 샐버도어 라모스(18)가 롭 초등학교에서 학생들과 교사를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해 현재까지 어린이 19명과 어른 2명 등 최소 21명이 숨졌다. 라모스는 현장에서 진압 요원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유밸디 로이터=연합뉴스

뉴욕타임스(NYT)는 국경순찰대 소속 무장 요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유밸디 경찰이 무장요원들의 즉각적인 교실 진입을 막았다고 보도했다. 타임 라인에 따르면 연방 요원들은 낮 12시15분 학교에 도착했으나 경찰의 허락하지 않아 35분 뒤에야 교실로 들어가 라모스를 사살했다.

사법당국 관계자는 국경순찰대 무장 요원들은 왜 그들이 기다려야 하는지를 납득하지 못했다며 유밸디 현지 경찰 특수기동대(SWAT)가 라모스 총격에 왜 먼저 대응하지 않았는지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라모스가 초등학교에 난입하는 과정에서 그를 막았어야 할 학교 경찰이 현장에 없었던 사실도 드러났다. 이번 참사에 대한 경찰 책임론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텍사스 공안부에 따르면 당시 롭 초등학교에 배치된 학교 경찰은 인근 차량에 탑승 중이었고, 라모스와 전혀 교전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때 경찰 대응을 칭찬했던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입장을 바꿨다. 그는 “내게 보고된 부정확한 정보에 호도 당했다. (경찰 대응에) 전적으로 분노한다”며 철저한 조사와 진상 규명을 강조했다.

이번 참사로 10살 딸을 잃은 유족 앨프리드 가자는 “경찰이 더 신속하게 행동했어야 했다”며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