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연재 ‘8월 웨딩마치’ 예비신랑은 9년 연상 회사원

KBS 방송화면 캡처

리듬체조 국가대표 출신 손연재가 8월에 웨딩 마치를 올린다.

손연재의 소속사 넥스트 유포리아는 28일 “손연재가 오는 8월 9년 연상의 일반인과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결혼식은 가족 및 친지,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손연재는 회사원인 일반인 남자친구를 배려해 주변에 조심스레 결혼 소식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는 “비연예인인 예비 신랑과 양가 가족을 배려해 비공개로 진행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소중한 인연과 사랑의 결실을 맺은 손연재에게 많은 축복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손연재는 지난 4월 비연예인 남자친구와의 교제 소식을 밝혔다. 당시 손연재 측은 “비연예인 남성과 올 초부터 예쁜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손연재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최초로 개인 종합 금메달을 획득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는 아시아 최초로 4위에 올랐다. 은퇴 후에는 리듬체조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까지 방송 활동도 활발히 이어왔다.

다음은 손연재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넥스트 유포리아 입니다.

전 체조선수 손연재가 오는 8월 9세 연상 일반인과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결혼식은 가족 및 친지, 가까운 지인들을 초대해 진행할 예정입니다. 비연예인인 예비 신랑과 양가 가족을 배려해 비공개로 진행되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소중한 인연과 사랑의 결실을 맺은 손연재에게 많은 축복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