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망자 없는 北 코로나 집계 “확진자 10만명 밑” 주장

12일 만에 신규 확진자 10만명 하회 발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평양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마스크를 쓴 채 정치국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의심되는 발열환자 수의 일일 신규 집계를 10만명 밑으로 발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의 발표를 인용해 “지난 26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8만8520여명의 발열환자가 새로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 신규 발열환자 수가 10만명 밑으로 내려간 건 지난 12일 이후 처음이다.

북한은 적은 숫자라도 집계 결과를 발표했던 신규 사망자 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을 때 “없다”고 보도해왔지만, 이날은 언급되지 않았다.

북한의 신규 사망자 수 미공개는 최근 1명 수준으로 집계된 숫자를 무의미하게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 다만 북한의 신규 사망자 수를 놓고 확진자 대비 과하게 적은 숫자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북한이 사망자의 확진 여부를 입증하지 못했을 가능성도 있다.

북한의 신규 발열환자 수는 지난 12일 1만8000명에서 13일 17만4440명, 14일 29만6180명, 15일 39만2920여명으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지난 16일부터 20만명대, 21일부터 10만명대를 유지하다가 이날 발표된 집계에서 10만명 밑으로 내려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