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경 본회의 취소… 여야 29일 개의 잠정 합의

박병석 국회의장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28일 취소됐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한 뒤 이날 오후 8시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열기로 약속했다. 그동안 대립해왔던 손실보상 소급적용 문제에서 이견을 좁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회의를 이날로 잡아 놨다.

하지만 여야는 핵심 쟁점에서 계속되는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본회의를 하루 연기했다. 여야는 오는 29일 오후 7시30분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임기 마지막 날인 29일까지 안건을 처리하지 못하면 추경은 기약 없이 연기될 수밖에 없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