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前멤버 윤결, 여성 폭행 혐의 기소유예 처분

윤결 인스타그램

술자리에서 여성을 폭행해 상해를 입한 혐의를 받는 밴드 ‘잔나비’ 출신 드러머 윤결(30)이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원호)는 상해 등 혐의를 받는 윤씨를 지난 11일 기소유예 처분했다.

윤씨는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장을 밝혔다. 그는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 그간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으며 피해자와 대화를 통해 원만한 합의로 사건을 마무리했다”고 적었다.

이어 “일부 사실과 다른 언론 보도도 있었지만, 모두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한 것이므로 더욱 자숙하고 반성하라는 의미로 겸허하게 받아들였다”고 했다.

윤씨는 “불미스러운 일로 팀을 떠나게 됐지만, 잔나비의 드러머로서 보여드린 모습들은 거짓이 아니었다”며 “팬 여러분과 함께한 순간순간은 여전히 저에게 소중한 추억으로 남아있다”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있다”고 사과했다.

앞서 윤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피해 여성은 윤씨가 당시 술에 취한 상태에서 본인에게 말을 걸었고, 이를 받아주지 않자 자신의 머리 뒤통수를 때렸다고 주장했다.

윤씨 측 소속사는 사건 직후 당시 “당사자인 윤씨를 통해 사건에 대해 전해들었다”며 “당사자에게 전해들은 이야기는 뉴스에 보도된 바와는 상이한 내용들이었기에 저희 또한 많이 당혹스럽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