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소 갔더니 “이미 거소투표”… 군위서 대리투표 의혹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1주일 앞둔 지난 25일 경기도의 한 요양원에서 어르신이 거소투표를 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거소투표 자료사진. 연합뉴스

경북 군위에서 6∙1 지방선거 대리투표 의혹이 제기됐다.

군위경찰서는 28일 80대 주민 A씨가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27일 오후 “투표소에서 이미 거소 투표한 것으로 확인돼 투표를 하지 못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다. A씨는 경찰에서 “거소 투표를 한 적이 없는데 누가 나 대신 투표를 했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거소 투표 대상자로 등록돼 있었다. 최근 거소 투표를 한 뒤 투표용지를 선관위에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 외에도 비슷한 일을 겪은 마을 주민이 5명 안팎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거소투표자 확인 권한이 있는 마을 이장 B씨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장 B씨는 “거소 투표자 선정 과정에서 해당 주민들의 동의를 받았으며 그 후 거소투표에 일절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는 “나이가 많지만 지난 대통령 선거 때도 투표소까지 갔다 왔다. 멀쩡히 걸어 다닐 수 있는데 무슨 거소투표를 한다는 말이냐”며 거소투표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을 주민과 이장의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이라며 “사실관계를 면밀히 조사해 위법 사항이 드러나면 관련자를 공직선거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