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넥슨, 콘솔 게임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모바일도 지원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PC, 콘솔, 모바일 크로스 플레이 모습. 넥슨 제공

넥슨에서 개발 중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가 PC, 콘솔에 이어 모바일로도 플레이 가능하게 구현된다.

27일 넥슨은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를 넥슨 최초로 PC와 콘솔, 모바일간 경계를 넘나드는 완전한 크로스플레이 환경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카트라이더’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개발 중인 차세대 멀티 플랫폼 레이싱 게임이다. 4K UHD 그래픽과 HDR 기술을 탑재해 실재감 있는 주행에 주안점을 뒀다는 게 게임사측 설명이다.

이 게임은 PC와 Xbox로 첫 시범 테스트를 진행한 후 지난해 3차 테스트에서 플레이스테이션4까지 대상 플랫폼을 확장한 바 있다. 이어 올해 5월 임직원 대상 사내 테스트를 통해 모바일 환경에서의 플레이 안정성을 집중 검증했다.

니트로 스튜디오 서재우 대표는 “어떤 플랫폼에서든 최상의 퍼포먼스로 레이싱 가능한 환경을 구축하고자 기술적인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보다 높은 완성도로 유저분들을 만나기 위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