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방선거 D-4, 여야 ‘김포공항 이전 공약’ 난타전

사진=국민일보 DB.

여야는 6·1 지방선거를 4일 앞둔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내건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두고 난타전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완전한 망언” “현실성 없는 공약”이라며 맹비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거짓 선동을 위한 막말 퍼레이드”라며 반격에 나섰다.

김포공항 이전 공약이 6·1 지방선거 막판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인천 계양구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해 “대선 때 잠깐 꺼내려고 하다가 스스로 폐기했던 내용”이라며 “3개월도 안 돼서 무성의한 두서없는 공약”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김포공항을 이전하면 강남지역 주민은 청주, 워커힐 동쪽 주민은 원주공항으로 가면 된다고 한 것은 완전한 망언”이라며 “김포~제주 노선은 복잡한 항로인데 제주도 관광객 수요를 어떻게 처리하겠다는 것인지(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아무리 봐도 제정신이 아니다”며 “서울시장 후보와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콜라보’로 뜬금포 공약을 내고 제주도에서는 (민주당 의원들이)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집단 멘붕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후보에게 공약과 관련한 공개토론을 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당당하다면 김포공항 이전 공약의 현실성과 장단에 대해 무제한 토론하자”라며 “여당 대표를 토론에서 박살내고 못 다한 총괄상임선대위원장 역할을 해서 전국 선거 분위기를 띄울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 지역 유세 도중 일정을 급변경해 오후 6시30분 제주국제공항에서 ‘제주 관광산업 말살 규탄 긴급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앞서 이 후보는 김포공항을 인천국제공항으로 통합 이전해 인천 계양과 경기 김포, 서울 강서 일대 수도권 서부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계양 발전의 가장 큰 걸림돌인 김포공항을 이전해야 한다”면서 “지난 대선 때 김포공항을 이전하고 강서·김포·계양을 잇는 제2의 강남, 새로운 강서 시대를 열자는 공약을 전문가 집단과 함께 준비했지만 당내 일부 이견 때문에 못 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 캠프의 김남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대표는 김포공항 공약을 망언이라며 수도권 서부대개발을 꿈꾸는 국민의 바람을 짓밟았다”면서 “김포공항 이전은 수도권 서부대개발과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사업이다. 얄팍한 ‘표 계산’으로 완수할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김포공항 이전으로 인한 수도권 서부대개발은 SOC투자로 교통 인프라가 충분히 구축되면 이뤄낼 수 있다. GTX-D 노선이 Y자로 인천공항- 청라-계양으로 연결되면 강남(논현, 삼성역 등)에서 김포공항 가는 시간보다 인천공항 가는 시간이 더 단축될 것이다. 즉, 제주관광을 위한 접근성이 보다 강화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