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RNG 밍, 유틸 서포터 못하잖아”

‘케리아’ 류민석 인터뷰
“RNG, 우리가 잘하면 충분히 이길 팀”… RNG전 패배는 ‘업셋’

‘케리아’ 류민석. 라이엇 게임즈 제공

‘케리아’ 류민석이 RNG가 한 수 아래라는 사실에 변함이 없다고 자신했다. 럼블 스테이지에서 RNG가 T1을 한 차례 이긴 건 ‘업셋’임에 변함 없다면서 결승전에서 제실력만 나오면 T1이 쉽게 이길 거라 전망했다. 류민석은 맞라인에 설 상대의 약점을 공개적으로 지적하는 여유까지 보였다.

류민석이 서포터로 활약한 T1은 28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4강전에서 G2를 세트스코어 3대 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T1은 29일 RNG(중국)와 우승 트로피를 놓고 다투게 됐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서 류민석은 “RNG와의 결승이 정말 기대된다”면서 “하지만 다른 출전 팀과 비교해서 딱히 경계되는 팀은 아니다. 우리가 잘하면 충분히 이길 팀”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방송 인터뷰에서 RNG가 럼블 스테이지에서 T1을 잡은 건 ‘업셋(약체 팀이 강팀을 잡은 것)’이라고 표현했다. 그 생각에 변함이 없는지 묻자 “그렇게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경기력만 보여준다면 (RNG보다) 더 잘한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RNG의 서포터 ‘밍’과의 대결에 대해서도 “플레이메이킹이 되는 챔피언을 잘하지만 유틸 챔피언을 잡으면 무너진다”면서 “그걸 감안해서 준비하면 될 거 같다”고 밝혔다.

앞서 EG전 패배 후 류민석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혈이 뚫렸다. 위닝 멘털리티를 되찾았다”고 했다. 이날 준결승에서도 위닝 멘털리티가 잘 발휘됐는지 묻자 “EG전에서 지고 나서 매판 다 잘되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