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진 산불 확산에 주민들 화들짝…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

28일 낮 12시 6분쯤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밤사이 강한 바람을 타고 번지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28일 낮 경북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밤사이 진화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해 당국이 야간 산불 대응체계에 들어갔다.

이날 낮 12시 6분쯤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건조한 날씨 속에 강한 바람을 타고 번지고 있다.

산림청은 이날 오후 8시 30분 기준 산불 3단계 및 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 산불 3단계는 예상 피해면적이 100ha 이상이고 평균 풍속이 초속 10m 이상일 때 내려지는 가장 높은 수준의 동원령이다.

현재까지 피해 영향 구역은 110ha에 달하고 진화율을 30% 수준이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울진군청은 근남면 행곡1리, 읍남1리, 읍남4리, 수산리 등 4개 지역에 대해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 주민 30여명이 국민체육회관 등 시설에 대피해 있다.

산림청과 소방청은 진화대원 800여명을 투입해 방화선을 구축하고 산불 확산 방지에 힘을 쏟고 있다. 내일 해가 뜨는 대로 헬기를 재투입해 진화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울진=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